룽투코리아, 4분기 영업 이익 흑자 전환

2018년 03월 02일 14시 39분 18초

룽투코리아(KOSDAQ 060240, 대표이사 양성휘)는 2017년 별도기준 매출액 389억, 영업이익 4억으로 3분기까지의 실적 부진을 4분기 짧은 시간에 만회 하며 영업 이익 적자의 늪에서 벗어났다고 2일 밝혔다.

 

룽투코리아는 지난 3분기 까지 매출 198억 영업이익 22억 적자를 기록을 하며 부진한 실적을 보이고 있었다. 하지만 4분기 "열혈강호 For kakao"를 출시하며 3개월만에 3분기 누적 매출액의 두 배를 기록했다. 그러나, 2017년 실적 부진의 원인은 신작 게임(강철소녀, 나선의 경계, 아이테르)들의 저조한 성적, 교육사업의 적자 지속이 원인이 된 것으로 분석 되며, 적자를 면치 못했던 교육사업은 분할 및 매각이 이루어 졌고, 부진했던 게임의 광고비 등이 선 반영돼 2018년을 시작으로 악재에서 벗어나고 있으며, 2018년은 "열혈강호 for kakao"의 순항에 이은 신작게임의 출시 등으로 실적 개선이 예상되어 2017년과는 다르게 성장을 이룰 것으로 보인다.

 

다만, 연결기준 당기순손실이 증가한 이유에 대해서는 “관계회사들의 수익성 악화에 따른 투자 손실이 반영된 결과로, 연결 당기순손실 361억원 가운데 지분법에 의한 관계기업인 란투게임즈의 70억원, 중단사업손실 교육사업부 35억원이 손실로 인식됐으며, 더이앤엠의 대손충당금 설정 등으로 인한 손실 184억원이 일시적으로 발생된 것으로 실제 룽투코리아 사업과는 무관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룽투코리아는 2018년 신작 라인업을 통한 흑자전환 및 본격적인 사업 성과 만들기에 돌입한다. 현재 확보중인 저스티스리그, 블레스 등의 대작 IP 기반의 게임으로 올해 흥행대작 탄생을 예고했다. 또, 국내 뿐 아니라 2016년 흥행대작 "검과마법"을 일본에 수출할 예정이며 현지화 작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지난해 흥행에 성공한 ‘열혈강호 for kakao’도 동남아 진출을 본격화 한다.

 

또 관계회사들의 컨디션도 좋아질 것으로 보여진다. 우선 란투게임즈는 지난 2월초 발표한 "테라모바일" 출시를 위해 카카오게임즈와 국내 퍼블리싱계약을 맺고 게임 출시 준비를 하고 있으며, 타이곤모바일은 "열혈강호" IP홀더로 이미 지난해 10개 이상의 IP계약을 계약을 마쳤으며, 넥슨에서 출시한 "열혈강호M"은 출시되어 흥행을 기록하고 있다. "열혈강호" IP매출이 2018년도 부터 본격적으로 반영이 될 것으로 타이곤모바일의 실적 개선 또한 기대를 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에 의하면 “룽투코리아와 종속회사들의 실적이 달라지고 있다. 그 동안 확보한 대작의 IP등을 활용하여 신작을 출시할 예정이며, 관계회사들도 게임출시, 실적개선 등이 이루어지고 있는 상황이라 2018년은 체질개선의 룽투코리아가 될 것이며 기대해도 좋을 것”이라고 전했다.  ​ 

조건희 / desk@gameshot.net | 보도자료 desk@gameshot.net




국내최고의 스마트폰 커뮤니티 팬사이트

알립니다

창간 18주년 퀴즈 이벤트 당첨자

창간 18주년 축전 이벤트 당첨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