넵튠 정욱 대표, 자사주 2만주 매입 완료

2020년 04월 08일 14시 22분 36초

넵튠 정욱 대표가 회사 성장에 대한 책임 경영 의지와 주주 가치 향상을위해 장내 매수를 통해 자사주 2만주를 매입했다.

 

매입은 3월 19일부터 시작됐으며 4월 6일부로 2만주를 넘어섰다. 개인 지분율은 보통주기준 매입 전 10.49%에서 매입 완료 후 10.57%로 상승했다.

 

넵튠은 지난 해 일본 등지에 퍼즐, 스포츠, PvP(Player vs. Player) 장르의 신작 모바일게임을 출시하면서 본격적으로 게임 포트폴리오와 서비스 지역 다변화를 꾀하고 있으며, 실적 개선을 위한 사업 효율성 제고에 따라 인력 및 마케팅 비용 조정을 병행해왔다.

 

그 결과로 2019년 별도 기준 영업이익이 흑자 전환했으며, 이에 따라 코스닥 기업 기준 영업이익 연속 적자로 인한 관리종목 지정 우려가 해소됐다고 밝힌 바 있다.

 

또 자회사 게임 <미니막스 타이니버스>의 베트남 진출을 위한 판호 취득 절차가 완료돼 출시 초읽기에 들어갔으며, 2분기 내에 <블랙서바이벌 영원회귀>의 스팀(Steam) 플랫폼 앞서 해보기(Early Access) 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이다.

 

2012년에 설립된 넵튠은 모바일 퍼즐 게임과 시뮬레이션 게임에 강점을 가진 개발사다. 주력 게임인 퍼즐, 소셜카지노 게임이 일본, 대만, 북미 등에서 성과를 거두고 있어 해외 매출 비중이 85%를 넘어선다. 게임을 포함해 e스포츠, MCN(Multi Channel Network) 분야에도 적극 투자하고 있다.

 


 

조건희 / desk@gameshot.net | 보도자료 desk@gameshot.net




국내최고의 스마트폰 커뮤니티 팬사이트

알립니다

창간 20주년 퀴즈 이벤트 당첨자

창간 20주년 축전 이벤트 당첨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