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기대작 ‘세븐나이츠2’, 11월 출시… 영웅 활용 재미 강조한 MMORPG

세븐나이츠2 온라인 쇼케이스
2020년 10월 07일 21시 51분 56초

넷마블은 자사의 기대작 ‘세븐나이츠2’의 본격적인 행보를 알렸다.

 

7일, 이 회사는 모바일 MMORPG 세븐나이츠2 온라인 쇼케이스를 진행했다. 세븐나이츠2는 글로벌 다운 6천만 건 이상 달성한 모바일 RPG ‘세븐나이츠’의 정통 후속작이며, 언리얼 엔진4로 구현된 고퀄리티 캐릭터를 수집하는 재미를 메인으로 내세운 점이 특징이다.

 

아울러 이날 쇼케이스는 세븐나이츠 이용자 인터뷰, 게임 탄생 과정, 예측 토크, 게임소개, Q&A 등으로 구성됐다. 또 본 행사의 진행은 박선영 아나운서가 담당했다.

 

 

본 행사에서 소개된 세븐나이츠2는 모바일 게임에서 자주 사용하지 않은 캐릭터들의 클로즈업 샷이 자주 나오며, 4개 캐릭터를 조합해 조작하는 실시간 그룹 전투를 통해 전략성과 덱구성의 재미를 느낄 수 있다고 한다. 또 4개의 주요 캐릭터가 각각의 역할을 갖고 있는데, 캐릭터 직업이 5가지로 구분, 캐릭터를 어떻게 구성하는가에 따라 조합의 재미 등을 느낄 수 있다.

 

게임에 대한 설명이 끝나고 Q&A가 이어졌다. 내용은 아래와 같으며 개발사 넷마블넥서스 김정민 PD와 넷마블 한지훈 사업본부장이 담당했다.

 

 

 

 

- 세븐나이츠 강림의날로 20년후 이야기인데, 세븐나이츠 영웅들이 어떻게 성장했는지 궁금하다.

 

김정민 : 세븐나이츠2는 전작과 다르게 실사형 3D풍으로 제작됐다. 캐릭터들을 보다 디테일하고 역동적으로 표현하고 싶어서 그렇게 제작됐다. 영웅의 외형, 성격은 원작을 충실히 반영했지만 스토리적 개연성이나 영웅들과의 밸런스 등을 고려해서 변경된 부분도 많다. 이 부분은 게임을 통해 확인해 주셨으면 한다. 그리고 일반적인 스킬이 아니고, 궁극기와 제압기라는 새로운 형태의 스킬도 추가됐다. 이러한 스킬들의 쓰임새와 연출까지 각별한 노력을 기울였다.

 

-  PVE와 PVP 콘텐츠는 무엇이 있는가? 각 콘텐츠에 따른 영웅이 나누어지는가?

 

김정민 : 대표적인 PVE 콘텐츠는 레이드다. 레이드는 영웅의 공략이 중심이 되는 4인 레이드와 컨트롤이 중심이 되는 8인레이드로 나뉜다. PvP 콘텐츠에서는 다양한 전략들을 구상할 수 있는 결투장이 핵심이다. 어떤 하나의 영웅을 고르고, 그 영웅과 같이 시너지가 날 수 있는 영웅의 조합을 구성한다. 구성된 조합의 영웅을 어떻게 매치하느냐에 따라서 다양하고 전략적인 승부를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 PvP와 PVE의구분보단 세븐나이츠2 전체를 아우르는 핵심은 다양한 영웅들을 어떻게 활용할지에 따른 전략적인 요소에 있다.

 

- 세븐나이츠2에서도 덱 구성의 재미를 느낄 수 있을까?

 

한지훈 : 덱구성이 존재한다. 4인 캐릭터가 각각의 역할을 갖고 있다. 캐릭터의 직업군이 5가지로 구분되어 있고, 4명의 캐릭터에 덱을 어떻게 구성하느냐에 따라서 다양한 구성에 따른 전략과 조합의 재미를 느낄 수 있을 거라 본다. 예를 들면 흔히 RPG에서 나오는 탱커, 딜러, 힐러 같은 기본 조합도 가능하고 여러 가지 변형된 조합도 가능하다. 이용자가 그 조합을 찾는 재미와 전략을 만들어가는 재미가 있을 거라고 확신한다.

 

- 론칭 후 어떤 콘텐츠들이 업데이트되는가? 캐릭터가 더 출시되는가?

 

한지훈 : 세븐나이츠2도 6년이 아니라 10년을 갈 수 있도록 업데이트도 많이 준비하고 있다. 커뮤니티가 활성화될 수 있는 길드 관련 콘텐츠들이 업데이트될 거다. 시나리오를 클리어하는 재미가 있는 게임이다 보니, 시나리오 업데이트가 준비되어 있고, 고퀄리티의 개성 넘치는 캐릭터들도 굉장히 많이 준비하고 있다. 기대하시는 기존의 세븐나이츠 원작의 캐릭터라든지, 오리지널 영웅들도 지속적으로 업데이트될 예정이다.

 

  

이동수 / ssrw@gameshot.net | 보도자료 desk@gameshot.net




국내최고의 스마트폰 커뮤니티 팬사이트

알립니다

창간 20주년 퀴즈 이벤트 당첨자

창간 20주년 축전 이벤트 당첨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