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게임, 2017년 매출 275억 4천만원 기록

2018년 03월 09일 16시 20분 51초

엠게임(대표 권이형)은 2017년 결산 결과 매출 275억 4천만원, 영업이익 48억 7천만원, 당기순이익 26억 3천만원을 기록했다고 오늘 9일(금) 공시했다.

 

2017년 영업이익은 ‘열혈강호 온라인’의 그래픽 리소스 제공 로열티로 전년동기대비 15.8% 상승했다.

 

매출은 신규 모바일게임의 부진으로 추가 매출이 발생하지 못해 전년동기대비 -9.7%, 당기순이익은 관계사 지분 매각으로 일시적으로 상승했던 2016년 대비 -29.6% 하락했다.

 

엠게임은 올해 상반기 중 온라인게임 ‘귀혼’의 IP(지식재산권)를 활용한 자체 개발 퍼즐 모바일게임 ‘귀혼 소울세이버’의 글로벌 서비스와 모바일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 ‘귀혼’의 국내 퍼블리싱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다. 페이스북을 기반으로 하는 소셜카지노 게임도 글로벌 런칭할 예정이다.

 

엠게임의 대표 온라인게임 ‘열혈강호 온라인’의 게임성과 그래픽을 진화시켜 모바일로 옮긴 MMORPG ‘진(眞)열혈강호’를 연내 중화권 선출시 목표로 개발 중이다.

 

‘열혈강호 온라인’의 IP를 활용한 국내 게임사 퍼니글루의 모바일 RPG(역할수행게임) ‘열혈강호W(가칭)’, 중국 게임사 유런테크의 웹게임 ‘열혈강호전2’를 통한 로열티 수익도 기대된다.

 

그 외, 자사의 인기 온라인게임 ‘나이트 온라인’, ‘영웅 온라인’ 등을 모바일게임으로 개발해, 북미와 유럽권, 중화권과 아시아권 등 게임별 인기 있는 지역을 거점으로 글로벌 서비스를 실시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메카닉 대전 액션 VR(가상현실)게임 ‘프로젝트 X’를 오는 5월 개발 완료하고, 상용화 준비를 거쳐 글로벌 플랫폼 스팀을 통해 하반기 상용화 서비스에 나설 계획이다.

 

엠게임 권이형 대표는 “2018년 엠게임은 글로벌과 IP를 화두로, 보유 중인 인기 온라인게임 IP를 기반으로 다양한 플랫폼을 통해 국내 및 글로벌 시장을 공략해 매출 확대를 이룰 것이다”라며, “주력인 게임 사업 외에도 기업의 장기적인 성장을 위한 성공 가능성 높은 신사업 진출 모색도 지속할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조건희 / desk@gameshot.net | 보도자료 desk@gameshot.net




국내최고의 스마트폰 커뮤니티 팬사이트

알립니다

창간 18주년 퀴즈 이벤트 당첨자

창간 18주년 축전 이벤트 당첨자

게임샷 어플 다운로드